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용자별 맞춤메뉴

자주찾는 메뉴

추가하기
닫기

알림·자료

contents area

detail content area

2003년 비브리오패혈증 주의보 발령
  • 작성일2003-05-27
  • 최종수정일2003-05-27
  • 담당부서정보화TF
  • 연락처043-719-7065
  • 조회수6,139
◈ 주 요 내 용 ◈ ▶ 국립보건원과 각 시·도 보건환경연구원 및 전국 13개 국립검역소가 매년 5월 1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비브리오 패혈증 유행예측 조사사업결과 전남 영광, 함평군 등 지역과 인천 강화군지역 채취 환경가검물(해수 및 갯펄)에서 올해 처음으로 Vibrio vulnificus균을 분리·확인하였음. ▶ 이 질환은 간질환 환자, 당뇨병 등 저항력이 약한 만성 질환자들이 비브리오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해안지역에서 낚시 또는 어패류 손질 등의 작업 중 피부상처를 통하여 이 균에 감염되어 발병함. ▶ 비브리오패혈증은 평균 1∼2일의 짧은 잠복기를 거쳐 상처감염증, 원발성패혈증을 유발하며 오한, 발열 등의 전신증상과 설사, 복통, 구토, 하지통증이 동반되면서 다양한 피부병변이 발생하므로 조기진단 및 신속한 치료가 매우 중요함. ▶ 따라서 비브리오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날로 섭취하였거나 낚시 또는 어패류 손질 도중에 피부에 상처를 입은 사람들이 상기 증상이 발생되면 즉시 인근 의료기관에서 적절한 진료를 받아야 함 ▶ 비브리오 패혈증의 예방을 위해서는 간질환 환자, 알콜중독자, 당뇨병, 만성신부전증 등 이 질병에 취약한 만성질환자들은 6월∼9월 사이에 어패류 생식을 금하고 해안지역에서의 낚시, 갯펄에서의 어패류 손질 등을 피해야 하고 피부외상이 있는 사람들은 바닷물에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함. 기타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