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알림·자료

contents area

detail content area

국립울산검역소 개소 60주년 기념행사 개최
  • 작성일2024-07-02
  • 최종수정일2024-07-04
  • 작성자대변인
  • 연락처043-719-7788

지영미 청장이 국립울산검역소 개소 60주년 기념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청장 지영미)은 7월 2일(화) 오후 1시 50분, 경북권질병대응센터 국립울산검역소(울산광역시 남구 소재)에서 국립울산검역소 개소 6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을 비롯해 박진수 법무부 울산 출입국외국인사무소장, 정상구 해양수산부 울산지방해양수산청장 등 울산지역 유관 기관장과 전국 5개 권역별 질병대응센터장·13개 검역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립울산검역소는 1964년 7월 1일, 보건사회부 국립부산해항검역소 울산주재소를 시작으로 오늘의 질병관리청 경북권질병대응센터 국립울산검역소에 이르기까지, 60년간 우리나라 산업 수도인 울산의 관문 역할을 해왔으며, 액체화물 처리 기준 국내 1위 및 세계 4위로 21세기 국제 산업물류 중심 항만인 울산항 등을 검역구역으로 관리하며 해외 감염병의 국내 유입 및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영미 청장이 국립울산검역소 개소 60주년 기념행사에서 유공자 표창 시상을 하고 있다.지영미 청장이 국립울산검역소 개소 60주년 기념행사에서 이영종 국립울산검역소장과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지영미 청장이 국립울산검역소 개소 60주년 기념행사에서 폐회사를 하고 있다.

또한, 금일 60주년 행사를 통해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노력해 온 유관기관 유공자에 대해 표창을 수여하고, 국립울산검역소의 60년의 여정이 담긴 “쉼 없이 달려온 길! 함께할 미래에도 다시 빛날 국립울산검역소 60년사” 책자도 소개한다.
아울러, 60주년 기념으로 지영미 청장이 사과나무*를 식수하며, 국립 검역소의 존재 이유와 대한민국 검역관의 역할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계기도 마련할 예정이다.

* ‘내일 지구의 종말이 온다고 하여도 오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합리주의 철학자 스피노자)’는 의지에서 식수 행사 진행

지영미 청장은 기념식에 앞서 “많은 전문가가 가까운 미래에 또 다른 팬데믹이 올 것으로 예측하고 있는 상황에서, 오늘은 국립울산검역소 60년사 발간 등 과거의 검역 대응 과정을 되돌아보고, 다음 팬데믹에 대비하는 의지를 모으는 의미 있는 날”이라며,
“정부는 앞으로도 국립검역소의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선진화하여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